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마라톤훈련4

달리기를 하는 사람이라면 다 알고 있다는 심박수 ZONE 5 마라톤 훈련에서의 심박 존은 선수들이 최적의 성과를 내기 위해 중요한 기준 중 하나입니다. 다섯 가지 심박 존은 각각 다른 운동 강도를 나타내며, 이를 조절하여 균형 있는 훈련 계획을 수립할 수 있습니다. 1. 심박 존 1 - 안정 영역 심박 존 1은 최대 심박수의 50-60% 정도로 매우 낮은 강도의 운동을 표현합니다. 이 영역에서의 운동은 주로 회복 기간에 활용되며, 근육 강화와 혈액 순환을 개선하여 마라톤 선수들의 신체를 안정화하는 데 기여합니다. 2. 심박 존 2 - 유산소 훈련 영역 심박 존 2는 최대 심박수의 60-70% 정도로, 일반적인 유산소 훈련 영역에 해당합니다. 이 영역에서의 운동은 심혈관 기능 향상과 지구력 향상을 지원합니다. 마라톤 훈련에서는 장거리 달리기의 핵심 영역으로 자주 활.. 2023. 12. 23.
빌드업 (build-up) 주 훈련 ,러닝의 끝판왕 런닝의 매력은 그 다채로움에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10km 달리기는 많은 러너들에게 즐겁고 도전적인 목표 중 하나입니다. 이 글에서는 10km 러닝을 위한 빌드업(build-up) 훈련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이 방법은 페이스와 거리를 조절하여 후반에 나오는 체력과 스피드를 강화하는 데에 효과적입니다. 러닝의 끝판왕 ,빌드업 훈련으로 더 나은 10km 러닝 경험 1. 빌드업 훈련의 개념 빌드업 훈련은 달리기 거리를 일정한 단위로 나누어 나가면서, 각 단위에서의 페이스를 조절하는 연습입니다. 예를 들어, 10km 러닝에서는 2km 단위로 훈련을 진행할 수 있습니다. 처음 4km에서는 안정적이고 천천히, 그리고 중간 4km에서는 조금 빠르게, 마지막 2km에서는 최대한의 속도로 진행하는 방식입니다. 2. 페.. 2023. 10. 6.
LSD 러닝과 마라톤에서 흔히 사용되는 용어 장거리 훈련: LSD (Long Slow Distance) LSD는 러닝과 마라톤 경주자들 사이에서 흔히 사용되는 용어 중 하나입니다. 이것은 "Long Slow Distance"의 약자로서, 장거리를 천천히, 꾸준히, 그리고 시간을 두고 달리는 운동 방식을 뜻합니다. 이러한 훈련 방법은 체력 증진, 지구력 강화, 건강 향상에 놀라운 효과를 제공하며, 초보자부터 전문가까지 모두에게 추천할 만한 훈련법입니다. 장거리 훈련의 기본 원칙 천천한 페이스로 달리기: LSD 훈련은 달리는 속도보다는 시간과 거리에 집중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최초 몇 주 동안에는 천천한 페이스에서 시작하여 조금씩 시간을 늘려나가는 것이 좋습니다. 이것은 너무 빠르게 시작하여 피로와 부상을 피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휴식과 회복: LS.. 2023. 9. 22.
마라톤 훈련을 망치는 흔한실수 마라톤 훈련은 높은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훌륭한 여정입니다. 그러나 몇 가지 흔한 실수를 범하면 이 여정이 훨씬 어려워질 수 있습니다. 이 블로그 글에서는 마라톤 훈련 과정에서 피해야 할 여섯 가지 흔한 실수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마라톤 훈련을 망치는 6가지 흔한 실수. 1. 과도한 훈련 부하 (Overtraining) 마라톤 훈련은 높은 강도의 운동과 긴 거리를 다루기 때문에 신중한 계획이 필요합니다. 너무 많은 운동이나 지나친 훈련 부하는 부상의 위험을 높일 뿐만 아니라 피로도를 증가시켜 최종 목표에 도달하는 것을 어렵게 만듭니다. 훈련 계획을 세울 때 휴식 일정을 포함시키고 몸의 신호를 듣는 것이 중요합니다. 2. 올바르지 않은 식단과 수분 섭취 마라톤 훈련 중에는 올바른 식단과 수분 섭취가 필수적.. 2023. 9. 7.
반응형